홈으로 돌아가기 커뮤니티 보도자료

보도자료

42년 역사의 창작음악 축제, 크라운·해태와 함께하는 「2023 제42회 대한민국작곡상 연주회」 개최

  • 등록일 : 2023.11.28
  • 조회수 : 310

1

2



20231213()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국립국악원, 사단법인 한국음악협회, 대한민국작곡상위원회가 공동 주최하는 크라운·해태와 함께하는 2023 42회 대한민국작곡상 연주회가 개최된다.

 

대한민국작곡상은 1977년 제정된 상으로 대한민국 창작음악계의 가장 오랜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음악제이다. 1992년부터 한국음악 부문과 서양음악 부문을 격년제로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는 한국음악 부문이 개최된다.

 

814일부터 831일까지 진행된 공모를 통해 일반부 39개 작품, 신인부 12개 작품, 51개 작품이 접수되었고, 악보 및 음원심사를 통해 일반부 우수상 4개 작품과 신인부 신인상 1개 작품이 선정되었다. 올해의 선정작으로는 대편성 부문 우수상에 이정호 작곡가의 <수룡음 계락 주제에 의한 폭포수 아래’>, 손다혜 작곡가의 <25현가야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어린 꽃’>, 정혁 작곡가의 <산조아쟁을 위한 협주곡 검은 집(The Black Home)’>, 독주·독창 부문 우수상에 김현섭 작곡가의 <해금 독주곡 삼라만상(森羅萬象)’>이 선정되었다.

 

신인상 부문은 최민준 작곡가의 <대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해치’>가 선정되었다. 또한, 38회 대한민국작곡상 최우수상 수상작인 황호준 작곡가의 <‘새야 새야주제에 의한 국악관현악 바르도(Bardo)’>가 위촉 작품으로 연주된다.

 

KBS국악관현악단(지휘 박상후)의 연주로 진행되는 본 음악제는, 연주회 실황 심사를 통해 대상작(상금 500만 원)을 선정하며, 이외 작곡가들에겐 우수상 및 신인상이 수여된다. 또한, 현장 관객 투표를 통해 청중상을 선정하여 시상함으로써, 관객 참여도를 높이고 창작 음악에 대한 흥미를 끌어낼 전망이다.

 

사단법인 한국음악협회 이철구 이사장은 한 해를 돌아보며 대한민국의 가장 우수한 작품을 선정하는 상이 대한민국작곡상입니다. 올해도 수많은 작품 중 치열한 경쟁을 뚫고 우수한 작품들이 선정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연주회를 통해 관객분들도 대한민국 창작 음악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대한민국작곡상위원회 곽은영 대표는 대한민국작곡상은 해를 거듭할수록 우수한 작곡가들이 더욱 뛰어난 작품을 출품하고 있는 창작 음악계의 대표 행사입니다. 앞으로도 대한민국작곡상위원회는 한국 창작음악 예술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단체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42회 대한민국작곡상 연주회는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티켓 예매 등 자세한 내용은 ()한국음악협회 홈페이지(www.mak.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제42회 대한민국작곡상 수상자 명단

부문 1

부문 2

이 름

작품명

일반부

독주, 독창

김현섭

해금 독주곡 삼라만상(森羅萬象)’

대편성

이정호

수룡음 계락 주제에 의한 폭포수 아래

손다혜

25현가야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어린 꽃

정 혁

산조아쟁을 위한 협주곡 검은 집(The Black Home)’

신인부

대편성

최민준

대금과 국악관현악을 위한 해치